메뉴 건너뛰기



Home 인디 속 김기자 뮤지션 폴라로이드
뷰어로 보기

음원으로만 이었지만 그들의 음악은 충분히 마음을 흔들고도 남았습니다. 기존의 타악중심의 퓨전국악씬에서 선율을...

Posted in 지난만남  /  by 김기자  /  on Apr 13, 2011 15:28

음원으로만 이었지만 그들의 음악은 충분히 마음을 흔들고도 남았습니다.

 

기존의 타악중심의 퓨전국악씬에서

선율을 중심으로 한 그림같은 음악을 하는 이들.

 

사람을 치유하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이들의 말이

그다지 먼 미래의 말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.

 

라이브에서 소리를 잡기 힘든 부분이 많았음에도

최선을 다해준 그림 멤버 분들께 감사드리며

후일엔 좀 더 오붓한 공간에서 공연을 봤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.

(행사진행 때는 워낙 정신이 없어서 ^^;)

 

본래 홍대 앞에서 활발히 활동을 했던 말짱황님의 (사진 윗줄의 가장 오른쪽)

새로운 모습을 보게 되어 기쁩니다!  

 

30.jpg

이 게시물을...이 게시물을... Document InfoDocument Infomation
URL
http://indiestory.co.kr/8532
Date (Last Update)
2011/04/13 15:28:54
Category
지난만남
Read / Vote
5366 / 0
Trackback
http://indiestory.co.kr/8532/e04/trackback

댓글 '0'

문서 첨부 제한 : 0Byte/ 2.00MB
파일 제한 크기 : 2.00MB (허용 확장자 : *.*)
List of Articles
Search Tag
Write